건강나래

즐거운 추석 명절을 위해 주의해야 할 감염병 4가지

  • 날짜
    2016-09-08 오후 12:36:34

질병관리본부는 추석 명절 기간 동안 진드기 매개감염병,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모기매개감염병 등 국내 및 해외유입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국민에게 철저한 개인위생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였다. 추석 명절 주의해야 할 감염병을 살펴보자.

성묘

1. ‘콜레라’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주의

명절 기간 동안 상온에 장시간 노출되어 부패할 수 있는 음식 등의 공동섭취 등으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에 집단 발생(전년도 대비 집단 발생건 16.7% 증가)이 우려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음식 섭취 후 24시간 이내 수차례 묽은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에 내원하여 치료받도록 하고, 2인 이상 집단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보건소 및 1339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하도록 한다. 예방을 위해서 다음과 같은 수칙을 준수하도록 한다.

첫째. 30초 이상 깨끗한 물에 비누로 손 씻기
둘째. 물은 끓여 마시기 셋째. 음식 익혀 먹기
넷째. 채소,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다섯째. 칼, 도마 조리 후 소독, 생선, 고기, 채소 등 도마 분리사용 등 위생적 조리과정 준수하기

2. 어패류 섭취 시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8~10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 시 치명율이 높으며, 고위험군인 만성간질환자(만성간염, 간암, 간경화 등), AIDS 등 면역저하자, 알콜중독자 등은 치명율이 50%에 육박하므로 감염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예방을 위해 어패류는 가급적 5℃ 이하로 저온 보관, 85℃ 이상 가열처리,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하고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소독 후 사용해야 한다.

3. 야외활동 시 진드기 통한 ‘쯔쯔가무시증’ 주의

쯔쯔가무시증은 털 진드기 유충이 활발히 활동하는 시기(9~11월)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며, 금년 추석 기간이 겹쳐있어 벌초나 성묘 같은 야외활동 및 농작업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야외 활동 후 이유 없는 고열,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가피(털 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나타나는 검은 딱지)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4. 해외여행 시 ‘홍역’ 감염병 주위

연휴 기간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객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해외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여 출국 전 필요한 예방접종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준수하고 반드시 안전한 물과 익힌 음식물을 섭취해야 하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최근 일본에서는 우리나라 여행객도 자주 이용하는 간사이공항에서 홍역 유행(9.4일 기준, 32명 환자 발생(일본 오사카부 보고)이 확인되어 더욱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홍역 유행국가로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하였는지 확인하고,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어린이, 청소년 및 성인의 경우 출국 전 2회 접종 완료 또는 적어도 1회 접종을 해야 한다. 홍역 1차 접종 시기인 12개월보다 어린 생후 6~11개월 영아의 경우라도 1회 접종 후 출국할 것을 권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