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얼려야 좋다, 냉동 보관하면 더 좋은 식품 7가지

    ​식재료 중에는 실온보다는 냉동실에 보관해야 더 좋은 식품이 있다. 신선한 제철 음식을 즉석에서 요리해 먹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먹고 남은 식 재료를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냉동실로 보내보자. 얼렸다 요리하면 더 많은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고 맛과 식감도 그대로 살릴 수 있어 식품비까지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 1. 블루베리 타임지가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선정할만큼 몸에 좋은 과일로 알려진 블루베리는 얼리면 항산화 효능이 더 진해지고 풍부해진다. 2014년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교 식품학과 연구진은 신선한 블루베리를 냉동 보관할 경우,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의 농도가 더 증가한다고 밝혔다. ​2. 두부 두부는 얼리면 좋아지는 가장 대표적인 식품이다. 두부표면의 뚫린 구멍을 통해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단백질 입자가 응축되어 단백질 함량이 무려 6배 증가한다. 얼린 두부는 녹여서 수분을 빼준 후 조림이나 찌개로 활용하면 간이 잘 배어서 더 맛있어진다. ​3. 시금치 우리 몸에 필요한 각종 비타민과 섬유질, 엽산, 철분 등이 골고루 들어있는 필수 영양식인 시금치는 얼리게 되면 칼슘과 비타민 E를 비롯한 영양소가 생 시금치보다 풍부해지며 오래 보관해도 맛의 차이가 없다. 4. 브로콜리 브로콜리는 색깔이 노랗게 변하기 전에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서 먹기 좋은 크기로 조각 낸 후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얼리게 되면 수분은 빠져나가고 영양소는 응축되어 생으로 먹을 때보다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 섭취에 효과적이다. 5. 견과류 호두, 아몬드, 피칸과 같은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오래두면 산패하여 냄새가 나고 맛도 변한다. 냉동 보관하면 ​장기간 품질의 변화 없이 견과 그대로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수분과 다른 음식 냄새를 잘 흡수하기 때문에 반드시 밀폐용기에 보관해야 한다. ​6. 팽이버섯 팽이버섯은 지방연소를 촉진시켜주는 것으로 알려진 버섯키토산(키토글루칸)이 버섯중에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 얼려두었다가 조리하면 단단한 세포벽이 찢기면서 세포 속 성분이 쉽게 용출되어 훨씬 더 많은 버섯키토산을 섭취할 수 있다. 7. 마늘 마늘은 미국 국립암연구소에서 꼽은 항암 음식 48가지 중 1위로 꼽힐 정도로 강력한 살균효과와 면역력을 지닌 식품으로 갈아서 냉동 보관해두면 성분의 변화 없이 오랫동안 마늘의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2017-09-20

  • 고강도 운동, 편두통 완화에 효과적

    편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이 일주일에 두 번 정도 고강도의 운동을 하면 두통 감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바젤 대학 연구팀은 “중강도 지속 운동(MCT)과 고강도 운동(HIT) 모두 편두통 환자의 두통 감소에 효과적이지만 궁극적으로는 고강도 운동의 두통 감소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편두통 빈도 감소에 대한 운동 효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연구팀은 고강도 운동군, 중강도 운동군, 운동하지 않는 대조군을 12주 동안 추적 관찰했다. 고강도 운동군과 중강도 운동군은 12주 동안 두 번씩 운동했다. 고강도 운동군은 최대 심박수 75% 수준에서 3분간 운동과 최대 심박수 95%에서 4분간 연속 운동을 각 4회씩 실시해 한 세션 당 총 28분간 운동했다. 중강도 운동군은 최대 심박수 70~70% 수준에서 45분간 운동을 시행했고 두 실험군의 열량 소모량은 동일 수준으로 통제되었다. 연구에는 여성 20명과 남성 4명이 참여했고 시험 참여 전 4주 동안 두통 일지를 기록했으며 망막 사진으로 혈관 지름을 측정해 대뇌 미세혈관 건강 지수를 표시하는 AVR(Arteriolar-to-Venular diameter Ratio)을 살폈다. 고강도 운동군에서 동맥이 확장되고 미세정맥이 수축하는 반응을 보였고 이는 중강도 지속 운동군과 순환, 시스템, 자극 면에서 큰 차이가 있었다. 또한 두 실험군 모두 동일 열량을 소모하도록 통제했지만 고강도 운동군의 운동 후 연소 지속 효과가 중강도 운동군보다 높았다. 연구에 참여한 바젤 대학교 앨리스 밍게티 연구원은 “고강도 운동은 편두통 발생 감소, 뇌혈관 건강 지수 및 최대 산소 섭취량과 관련해 중강도 운동보다 더 효과적이었다”라며 에어로빅과 같은 운동이 편두통에 시달리는 이들에게 대체적 예방법이나 치료 요법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18회 국제 두통 학회에서 발표되었고 메드스케이프 등이 보도했다.

    2017-09-20

  • 신맛캔디 너무 많이 먹지 마세요! 이유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어린이들이 많이 먹는 ‘신맛캔디’가 입속 상처를 유발할 수 있다며 한 번에 많이 섭취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의하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캔디는 미국 허쉬초콜릿에서 생산하는 캔디류로 롯데제과가 수입·판매 중이다. 해당 제품에 함유된 산 성분에 의해 한 아이가 혀에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맛 캔디는 사과산, 주석산, 구연산 등 유기산을 첨가하여 매우 신 맛을 내는 캔디류로 자극적인 것을 즐기는 사람들과 잠을 쫓는 목적으로 주로 섭취한다. 신맛 캔디를 한 번에 많은 양을 섭취하거나 혀에 물고 오랫동안 녹여 먹으면 강한 산도(pH)로 인해 입속의 피부가 벗겨지는 등의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다. 현재 주의 문구에 대해 별도 규정을 두어 관리하는 국가는 없다. 식약처는 신맛이 나는 캔디 제품에 ‘주의’ 문구 표시를 의무화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강산성(pH<3) 캔디에 ‘주의’ 문구 표시 의무화 ▲캔디류에 산도(pH) 제한 기준 신설 ▲‘신맛캔디 섭취 시 주의사항’에 대한 홍보 강화 등이다. 식약처는 새롭고 신기한 것을 좋아하는 어린이들이 신맛 캔디를 먹고 입안 상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모들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2017-0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