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초기 자각증상 없는 신장암, 예방은 어떻게?

  • 날짜
    2020-03-18 오전 10:28:46

‘콩팥’이라고도 부르는 신장은 우리 몸 척추를 중심으로 옆구리께 등 쪽에 좌우 한 쌍이 있다. 혈액 속 노폐물을 걸러서 소변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하는데 체내의 전해질 조절과 조혈 기능, 혈압 조절을 담당한다.

콩팥

국가암정보센터의 2017년도 암종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신장암은 발생 순위 10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신장암의 조기 발견은 생존율 향상과 완치에 매우 유리하다. 조기에 발견된 신장암은 완치가 가능하지만, 전이가 되면 5년 생존율은 10% 미만으로 급격하게 떨어진다.

신장암은 특별한 초기 증상이 없다. 아무런 증상이 없어 이미 상당히 진행돼서 혈뇨를 보거나 옆구리 통증 또는 복부에 혹이 만져지는 대표적인 증상 외에도 식욕부진, 체중 감소, 빈혈, 피로감 등의 증상이 있어 병원에 찾는 경우가 많다. 다른 질환으로 검사하거나 건강검진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50~60%를 차지한다. 따라서, 복부초음파 검사를 건강검진에 포함하면 신장암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된다.

신장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생활수칙을 지켜야 할까? 체중 관리를 통해서 비만을 예방하고 흡연은 금물,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제한해야 한다.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줄이고 평소 신선한 채소와 제철 과일 등으로 구성된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며 물을 충분히 마시길 권장한다. 초기 자각 증상이 없어서 더 위험한 암 검진은 개인의 특성에 따라 권고 시기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생활습관, 가족력, 직업 등을 염두에 두고 건강검진 간격과 시기를 정해 진행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