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광人

DONGKWANG PEOPLE

2대 "이달의 동광人"에 선정 되신것을 축하 드립니다.

선정의 이유가 130여명의 동광제약 공장 직원들의 점심식사를 책임지고 건강을 위해 식단을 준비하기 때문입니다.

지금부터 2015년 7월 "이달의 동광人"을 만나 보실까요?

지난달에 이어 평택으로 갑니다~~(동광人의 서식지가 평택이죠 ^^)

건강식으로 맛있는 식단 준비를 위해 오늘도 고민 고민 고민중~~~

식당에서 직접 조리도 하고^^ 건강을 위해 염도도 체크하고(짜게 먹음 안돼요^^)

식당 관리는 무엇보다고 위생이 먼저^^뭐든 세심하게 살핀다^^

직원들의 잔반과 표정을 보고 오늘의 메뉴를 평가한다~성공예감^^




유서현 계장님! 안녕하세요?

Q. 이달의 동광人에 선정된 소감을 들어볼까요?
조금 얼떨떨하긴 합니다. 추천하신 정대기 이사님께서 무슨 생각으로 절 추천하셨는지 ㅎㅎ하지만 이달의 동광인으로 선정되어 무척 기쁩니다.제가 동광제약의 한 구성원이라는 것이 증명되는것 같고 저를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시는 회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Q. 영양사가 되려고 했던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인가요?
학창시절부터 작은공간에서의 일보다 폭넓게 외향적인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많은 직원들의 건강과 영양을 생각하며 전문적인 역량을 펼칠수 있는 이 직업이 아무래도 제게 딱 맞는 직업이 아닌가 싶습니다^^
Q. 영양사로 근무하면서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시나요?
점심식사 배식을 한후 전 퇴식구에서 직원들은 기다립니다.준비한 음식의 평가를 바로 볼수있는 곳이 바로 퇴식구입니다.직원들이 식사후 만족스런 표정으로 빈 식판을 웃으며 들고올때가 하루 중 제일 보람이 있지 않나 싶은데요.
Q.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무엇인가요?
지금도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 이 있습니다.메뉴개발을 하기위해 식당에서 떡꼬치용 떡을 튀기고 있었습니다.넉넉히 기름을 넣고 야심차게 떡을 넣는 순간^^ 떡이 다 천장으로 튀고 난리가 났었습니다.다행히 웃으면 넘긴 하루였지만 전 이때 영양사로서 다시 다짐을 굳건히 한 계기가 됬지요.안불망위(安不忘危)의 마음을 가지고 스스로를 항상 경계하면서 긴장을 끈을 놓지 않고 있답니다.여러분!! 절대 떡은 튀기지 마시고 구우세요^^
Q. 식단 준비를 하는데 있어 가장 큰 고민은?
급식의 최우선은 균형적인 건강한 식단을 직원들의 기호도를 고려하여 여러가지 다양한
메뉴로 만족스런 식사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가장 고민인것은 기호도입니다. 같은 메뉴를 두고도 직원들의 호불호가 많이 다릅니다.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자주 해드리지만 아쉬워하시는 분들을 위해 색다른 메뉴를 제공하고자 신경을 많이 쓰는편입니다.
Q. 마지막으로, 동광제약은 한단어로 뭐라고 얘기하고 싶은가요? 이유도 알고 싶어요~~
나의 보금자리
첫직장으로서 지금까지 근무하면서 결혼도 하고 자식을 낳아 가정을 이루었습니다.
동광제약의 복지로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통하여 화목한 가정을 이루며 지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열성적으로 근무하면서 나의 보금자리인 동광제약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임하겠습니다!!!

질문에 성심껏 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달의 동광人"은 릴레이로 다음 동광人이 선정이 됩니다.


 Q. 마지막 질문입니다. 2015년 8월 "이달의 동광人"을 추천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추천인 : 경인병원도매지점 정영성 부장
사   유 : 치열한 제약영업의 현장에서 항상 변함없이 묵묵히 자신의 일을 수행해 나가시는 모습이 저에게도 큰 동기부여를 주셨기에 추천합니다.

 

현재 142 명이 ‘좋아요’를 클릭하셨습니다
공지사항 목록
번호 이달의 동광인 년도/월
26 서윤석 팀장님 2017년 07월
25 최종훈님 2017년 06월
24 함유창님 2017년 05월
23 박해제 대리님 2017년 04월
22 이지원님 2017년 03월
21 주영식 소장님 2017년 02월
20 오영환님 2017년 01월
19 김동희 책임연구원님 2016년 12월
18 양인수님 2016년 11월
17 박희원 부팀장님 2016년 10월
123다섯페이지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