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나래

대표 보양식 삼계탕 효능, 왜 여름에 먹을까?

  • 날짜
    2016-06-21 오전 9:44:18

농촌진흥청은 무더운 날씨에 소모된 체력을 보충해 주는 음식으로 닭고기를 추천하며 영양성분을 소개했다.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닭을 식용으로 이용했는지 문헌상의 기록은 적지만 역사는 꽤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닭고기는 조리하기 쉽고 영양가가 높아 여러 가지 요리에 폭넓게 사용된다. 삼계탕이나 영계백숙 등은 한국의 대표적인 여름철 보양음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닭고기는 단백질 함유량이 높고 지방이 적으며 소화 흡수가 잘 돼 체력 보충에 알맞다.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간 기능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고, 피로회복과 혈액순환에 효과적인 메티오닌, 니아신 성분도 풍부하다.

삼계탕

특히 닭가슴살에는 피로예방과 회복에 효과가 뛰어난 이미다졸디펩티드가 많이 들어있다. 철새의 골격근에 풍부하게 함유돼 있는 이미다졸디펩티드는 새가 장시간 비행할 수 있는 힘의 원천으로 밝혀진 물질이다.

또한 타이로신이 풍부하다. 타이로신은 신경전달물질의 하나로 뇌신경 세포의 흥분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도파민과 교감신경계를 자극하여 집중력 증가, 혈류량 증가, 대사활동 증가의 효과가 있는 노르에피네프린 분비를 촉진해 더위로 떨어진 인지력과 집중력을 높인다.

닭고기에 들어있는 트립토판 성분은 수면을 유도하는 작용을 하므로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특히 닭의 살코기를 먹으면 신경전달물질의 일종인 세로토닌의 수치를 높일 수 있는데, 세로토닌이 체내에서 부족해지면 수면 주기가 무너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농촌진흥청은 “닭고기는 고기의 결이 연하고 소화와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노인과 환자의 기운을 북돋워주는 데도 안성맞춤”이라며, “영양가치가 우수한 닭고기 섭취를 통해 건강은 물론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