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여름 휴가철 감염병 주의’, 예방수칙 잘 지켜야

    여름 휴가철을 맞아 17일 질병관리본부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모기매개감염병, 진드기매개감염병 등의 감염병 예방을 당부했다. 여름철 기온 상승과 야외활동 증가로 국내에서는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 비브리오패혈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말라리아, 일본뇌염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간 질환,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어패류를 익히지 않은 채 섭취하거나, 피부의 상처가 바닷물에 접촉할 경우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될 수 있다. 그리고 오염된 물이나 음식 섭취 시 세균성 장관감염증, A형간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피부를 노출한 채로 풀숲에 들어가거나, 작업 또는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모기에 물리면 말라리아, 일본뇌염의 위험이 있다. 해외여행 시에는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 뎅기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등 모기매개감염병과 홍역을 주의해야 한다. 최근 동남아 지역 여행객에서 장티푸스, 세균성 이질 등의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과 뎅기열 유입사례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또한, 동남아 및 아프리카에서 감염되어 국내로 유입되는 열대열 말라리아, 치쿤구니야열, 지카바이러스감염증도 지속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8년 법정 감염병 신고건수는 597건으로 2017년(531건) 대비 12.4% 증가했으며, 이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역은 최근 전 세계 유행으로 2019년 5월까지 전년도 동기간 대비 환자 수가 약 3배 증가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홍역 유행국가 여행력이 있거나, 해외유입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2019년 168명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여름 휴가철 발생 가능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인성 및 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음식 익혀 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한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을 삼가고, 만성 간질환,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어패류를 반드시 익혀 먹도록 한다. 말라리아, 일본뇌염 등 모기 매개 감염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야외 활동 시 밝은색의 긴 옷을 입어 노출 부위를 최소화하고,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의 모기·진드기 회피 예방 수칙을 준수한다. 홍역 유행국가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면, 20~30대는 출국 1개월 전 최소 1회 홍역(MMR) 예방접종을 하고, 6~11개월 영아도 출국 전 1회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여행 시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유의하고, 특히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감염증 유행국가 여행을 자제하고, 발생국 여행객은 귀국 후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도록 한다. 그리고 말라리아 유행 국가 여행을 계획한다면 말라리아 예방약 복용이 권고된다. 질병관리본부 이동한 감염병총괄과장은 “여름 휴가철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감염병 예방수칙을 숙지하고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귀가 후 발열․설사 등 감염병 증상이 발생하면 전화번호 1339로 연락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해외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9-07-18

  • 중년 여성, 치매에 걸리고 싶지 않다면? 꾸준히 일하는 사람이 되자

    연구 결과, 일하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나이와 관련한 기억 상실률이 더 느려진 것이 나타났다. 대규모 종단 연구 결과, 중년에 일하지 않은 여성은 인생 후반기 기억력 감소 정도가 중년에 일했던 여성보다 두 배나 빠르게 발생했다. 여기서 일은 하루 7시간, 돈을 받고 일하는 유급 노동을 뜻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필딩 보건대학 Elizabeth Rose Mayeda 박사 연구팀은 미국 건강 및 은퇴 연구에 참여한 1935~1956년생 여성 6,385명의 데이터를 조사했다. 여성의 평균 연령은 55.2세였고 일하는 비혼 여성, 일하는 기혼 어머니, 일하는 홀어머니, 일하지 않는 홀어머니, 일하지 않는 기혼 어머니 등 5가지 직장 및 가족 패턴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1995~2016년 동안 2년마다 여성이 중년 혹은 그 이상 연령이 되었을 때 기억력을 측정했다. 50대 후반과 60세까지 참여자의 기억력에서 큰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60세 이후 일을 하지 않는 여성의 기억력 감퇴는 가장 빨랐고 직장 여성의 경우 가장 느렸다. 이 결과는 자녀 유무에 영향을 받지 않았으며 기혼 직장 여성보다 일하지 않는 홀어머니는 기억력 점수가 0.26, 일하지 않은 기혼 여성은 0.29로 기억력 점수가 65~75세 수준으로 떨어져 있었다. Mayeda 박사는 이를 “일은 여성의 독립성을 높이는 사회적 참여도를 높이고 금전적 보상뿐 아니라 인지 자극을 제공한다”라고 말하며 “다만 유급 업무의 인지적 이점에 대한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라고 연구의 제한점을 이야기했다. 여기에 예를 들어, 여성에게 같은 가치를 지닌 노동에 대해서는 성별·연령·신분 등에 따라 차별하지 말고 같은 임금을 줘야 하는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제도와 유급 가족 휴가 및 합리적인 보육 서비스를 제공해 일을 장려하는 것은 여성의 후기 삶의 기억 감소를 막기 위한 잠재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2019년 알츠하이머 협회 국제 컨퍼런스(AAIC)에서 발표되었으며 Medscape 등에서 보도했다.

    2019-07-18

  • 매일 마시는 과일주스가 암을 부른다?

    달콤하고 시원한 것은 물론, 좋아하는 과일 하나가 통째로 갈려 들어가 있어 즐겨 마시는 과일주스. 그런데 과일주스가 암 발생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프랑스 파리 13 대학 국립 보건 및 의학연구소의 영양역학연구팀 Mathilde Touvier 교수 연구팀은 NutriNet-Santé 코호트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건강한 프랑스 성인 101,257명을 평균 5년, 최대 9년 동안 추적 조사했다. 참가자의 식단 및 음료수의 통상적인 섭취량을 측정하기 위해 최소 24시간 동안 온라인에서 식단 설문지를 작성했다. 추적 조사 기간 총 2,193건의 암이 발생했으며, 유방암은 693건, 전립선암은 291건, 대장암은 166건이었다. 암 진단 시의 평균 연령은 59세였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팀은 당 음료의 섭취량이 하루에 100mL씩 증가하면 암 위험이 18%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유방암과 연관성이 높으며, 같은 양의 당분을 섭취했을 때 유방암은 위험도가 22% 증가한 것에 주목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영국 암 연구소의 수석 통계학자 Graham Wheeler 박사는 “연구 참가자의 하루 평균 당 음료 섭취량은 약 93mL이었으며, 5년간 추적한 결과 1,000명당 22명이 어떤 형태로든 암에 걸렸다”라고 설명했다. Touvier 교수는 암 발생 위험을 높인 주원인으로 과일 주스에 들어 있는 설탕을 지목했다. 이는 과일주스뿐만 아니라 탄산음료 등 설탕이 함유된 모든 음료를 포함하며, 100% 과일만 들은 주스 역시 암 발병률을 높였다. 과일 주스에는 비타민과 섬유질 등이 풍부하긴 하지만 당 함유량이 비슷하다면 콜라와 큰 차이가 없다는 의미다. 참가자 중 설탕을 적게 섭취한 그룹은 매일 마시는 음료를 통해 평균 약 3g의 설탕을 섭취했다. 반면 설탕을 많이 섭취한 그룹은 하루에 평균 19g, 4티스푼을 섭취했다. 세계보건기구(WTO)에서 권장하는 하루당 섭취량은 총 칼로리의 5% 미만으로, 하루 2,000kcal 섭취 시 25g 미만의 당을 섭취하는 것이 적절하다. 연구팀은 “문제의 음식을 무조건 피하는 것보다 당 섭취량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하루에 1잔 미만의 당분 음료를 마시는 것은 괜찮지만, 매일 하루 1잔 이상 마시면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무조건 ‘설탕이 암을 일으킨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오랜 시간 동안 역학조사가 진행되다 보니 참가자의 암 발생 원인이 단순히 설탕이라고 단정 짓기에는 변수가 많다는 반론도 있다. 이에 연구팀은 “관찰을 통해 조사한 만큼 인과 관계를 밝혀낼 수는 없기 때문에 당 음료 섭취와 암 발병 사이에 유의미한 관계가 있다는 가정하에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에 실렸으며, Medscape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2019-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