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제왕절개 출산 후 흉터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출산 연령 고령화로 임산부의 45%가 제왕절개를 할 정도로 국내 제왕절개 분만율은 해마다 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산모는 수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복부에 생기는 흉터 때문에 제왕절개 분만을 꺼린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박인양 교수팀이 봉합 시 피부를 꿰매는 대신 의료용 피부접착제(Histoacryl)로 봉합하면 수술 부위 합병증이 감소하고 결과적으로 미용상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예비엄마의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제왕절개 분만 후 의료용 피부 접착제로 봉합한 산모 209명과 기존 수술법인 봉합사로 피부를 꿰맨 산모 208명을 비교 조사하였다. 그 결과, 합병증 발생 비율이 의료용 피부접착제로 봉합한 산모가 3.4%로 봉합사를 이용한 산모의 비율인 5.3%보다 낮았다. 벤쿠버 흉터 지수(Vancouver scar scale)을 이용해 두 산모 군을 피부 흉터의 크기, 면적, 단단함 등을 종합적으로 비교한 결과 미용상의 효과도 차이가 없었다. 제왕절개 분만은 절개 부위를 봉합사로 꿰매기 때문에, 퇴원 후 이를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다시 찾아야 한다. 제거 시 통증이 발생하며, 산모가 집이 멀거나 육아로 병원 방문이 어려워 제거가 지연되면 감염이나 수술 흉터가 생길 수 있다. 반면 의료용 피부 접착제는 수술 부위가 아물 때쯤 저절로 떨어진다. 봉합사로 꿰매는 봉합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환자의 수술 시간을 줄여주고 수술자국 흉터도 적다. 또한, 상처에 물이 들어가지 않게 하려고 붕대로 봉합할 필요가 없어 이에 따른 피부 간지러움을 줄여주며, 수술 후 샤워도 가능하다. 박인양 교수는 “의료용 피부접착제 봉합이 최근 외과 수술에 확대되고 있지만, 제왕절개 수술에는 드물게 적용되고 있는데, 미용상으로 우수하고 합병증 위험도 줄인다는 이번 연구결과로 기존 수술 봉합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며 “특히 켈로이드 피부처럼 본래 상처 크기가 주변으로 확산하는 피부 체질인 산모는 제왕절개 수술 후 봉합자국을 따라 흉터가 크게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피부 접착제 봉합법이 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9월호에 게재되었다.

    2018-12-10

  • 눈 건강 유지를 돕는 영양소 4

    현대인들은 수많은 전자기기와 함께 살아간다. 업무 동반자로, 때로는 여가를 함께 보내는 친구가 되는 컴퓨터, 스마트폰 등은 갑자기 사라지면 힘들 정도로 우리 생활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 하지만 이 때문에 알게 모르게 눈 건강이 나빠져, 시력이 저하되거나 눈이 뻑뻑한 느낌에 시달리기도 한다. 이에 농촌진흥청과 한국영양학회는 현대인들의 피로한 눈을 건강하게 지켜줄 수 있는 식품을 지금까지 발표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소개했다. 안토시아닌 정상 시력을 가진 중년 성인을 대상으로 안토시아닌 함량이 시력에 미치는 영향을 장단기 연구한 결과,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은 블루베리로 만든 제품을 복용했을 때 위약 복용 대조군보다 황반에서의 광 퇴색 후 시력 회복이 더 빠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눈에 피로를 느낀다는 60명을 대상으로 야생 블루베리 추출물을 복용하게 했더니 위약 대조군보다 증상이 호전됐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안토시아닌은 복분자(블랙베리)와 오디(멀베리)에도 많이 들어 있다. 특히, 국산 복분자에서 추출한 안토시아닌에는 높은 항산화 효과와 암세포 증식 억제, 면역 증진 효과 등이 확인된 바 있다. 이외에도 아로니아, 흑미, 검정콩, 자색고구마, 자색 양파 등 보라색이나 검은색 식품에 많이 함유돼 있다. 루테인 우리 눈의 황반부를 이루는 주요 시각 색소로,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줄어든다. 루테인과 제아잔틴의 백내장 위험 감소 효과를 확인하는 최근 메타분석 결과를 보면, 루테인과 제아잔틴 섭취량이 하루 300㎍ 늘면 핵성 백내장 위험이 3%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루테인은 콩, 달걀, 호박, 고추(고춧잎), 시금치, 근대, 케일 등 녹황색 채소에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루테인이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아 다양한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으로도 판매되고 있다. 비타민 A 비타민 A는 눈의 망막에서 시각 기능에 관여하는 영양소다. 최근 발표된 메타분석 결과에서 비타민 A와 β-카로틴 섭취량이 많을수록 백내장 위험률은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A는 당근, 브로콜리, 시금치, 호박, 고구마, 콩, 달걀, 우유, 소간, 버터 등에 많이 들어있다. 오메가-3 지방산 오메가-3 지방산은 시각 발달과 안구의 항염증 등에 도움을 준다. 2014년 6월까지 발표된 논문의 메타분석 결과, 오메가-3 지방산의 보충 섭취가 안구건조증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DHA나 EPA 같은 오메가-3 지방산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망막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고등어, 청어, 정어리, 멸치, 견과류, 들기름 등이 있다.

    2018-12-10

  • 겨울 건강 지킴이, 브로콜리

    마치 초록색의 꽃봉오리 같은 브로콜리는 반찬으로, 요리의 부재료로 한국인의 사랑을 받는 채소다. 이는 추워진 날씨에 면역력이 떨어지고 약해진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건강 지킴이다. 브로콜리 속 영양은? 브로콜리에는 100g당 비타민C가 98㎎이 들어있다. 이는 비타민 식품의 대표주자인 레몬보다 2배가량 많은 양이어서 브로콜리 두세 송이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C를 모두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비타민 C뿐만 아니라 베타카로틴 등 항산화 비타민과 철분, 칼륨이 매우 풍부하다. 그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에게 제격이다. 특히 심장을 보호하고 혈압을 낮춰주는 칼륨이 100g당 307㎎ 들어있어 혈관질환이 발생하는 노년에게 좋다. 브로콜리는 100당 28kcal의 저열량, 저지방 식품으로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주며, 식이섬유 함량도 높은 편이라 변비와 대장암 예방에 무척 효과적이다. 그뿐만 아니라 브로콜리는 암 예방에 효과적인 항암식품이기도 하다. 브로콜리에서 발견한 식물성 생리학적 물질인 브로리코는 면역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이매진-오가타 생활 과학 연구소’ 연구팀은 ‘누에를 이용한 브로리코와 사포닌 간의 면역 활성도 비교’ 연구 결과 브로리코의 면역 활성도가 사포닌보다 최대 60배 높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브로콜리를 잘 보관하고 먹으려면? 브로콜리는 숙성되면 맛이 떨어지므로 냉장고가 아닌 실온에 보관하는 게 좋다. 상온에서는 꽃이 필 수도 있으니 살짝 데친 후 냉장 보관 하자. 생으로 먹으면 배에 가스가 찰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살짝 데쳐 먹자. 이때 소금을 담은 물에 넣어서 30분 정도 두었다가 흐르는 물에 씻어내 오염물을 말끔히 제거해준 후 끓는 물에 소금과 식초를 조금씩 넣어 살짝 데치면 아삭한 식감과 푸릇한 색이 더욱 살아난다.

    2018-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