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명절 증후군 극복 방법은?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그저 기쁜 날이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바로 ‘명절 증후군’으로 고통받는 사람이다. 명절이 가까워져 오기만 해도 혹은 서로의 부모님을 뵐 생각만 하면 괜히 짜증 나고 몸이 아픈 경우가 있지 않은가? 명절 증후군은 신체적인 증상과 심리적인 증상으로 나뉠 수 있다. 신체적으로는 두통, 가슴 두근거림, 소화불량, 속 쓰림, 목 근육 경징, 어깨와 허리 통증 등이 있고 심리적으로는 우울, 불안, 초조, 짜증, 분노로 나타나다가 심해지면 주의집중력과 기억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가 그 해결책을 제시했다. △ 생각을 바꾸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때도 있다. 단편적인 면만 보고 그 사람의 전체 모습을 판단한다든지 상대방의 마음을 마치 읽고 있는 것처럼 지레짐작하는 것이다. 나도 모르게 스트레스를 잘 받는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건 아닌지 꼼꼼히 살펴보고 중립적이고 긍정적인 생각으로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 △ 잠 잘 자기 시댁이나 처가에 방문해 하루라도 묵게 되면 불편한 마음에 잠을 깊이 자기 어려울 수 있다. 또한,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과 반가운 맘에 과음하면 쉽게 잠들기 어렵다. 잠을 잘 자야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으므로 침실 온도는 다소 서늘하게 하고 잠들기 30분 전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7시간 이상 자야 좋으므로 침대 위에서 스마트폰을 보거나 과음, 과식, 밤늦은 시간까지 과격한 운동을 하는 것을 피하자. △ 운동 및 스트레칭하기 주방에 오래 서 있거나 음식 준비를 하느라 근육통, 어깨,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굳어진 허리, 목, 어깨, 손목에 집중하면서 관절 근육을 스트레칭으로 풀어주는 것이 좋다. 몸에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가볍게 뛰는 유산소 운동을 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좋다. 이때 가족들과 대화하며 걸으면 더 효과적일 것이다.

    2018-09-18

  • 유제품 섭취 많을수록 뇌혈관 질환, 사망률 낮춰

    하루에 유제품을 2인분 이상 섭취하면 뇌혈관 질환 및 사망률이 저지방 우유를 먹거나 2인분 미만으로 유제품을 섭취한 사람에 비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지방을 전혀 제거하지 않은 전유가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제품은 우유, 요구르트, 다양한 종류의 치즈, 요구르트 음료, 이들을 넣은 음식 등을 포함한다. 유제품의 표준 1인분은 우유 한 잔(244g), 요구르트 한 잔(244g), 치즈 한 조각(15g), 버터 한 티스푼(5g)과 같다. 캐나다 맥마스터 대학 연구팀은 9년 동안 21개국 13만6천 명을 조사했다. 참가자들은 유제품을 전혀 먹지 않는 그룹(2만8674명), 하루에 1인분 먹는 그룹(5만5651명), 1~2인분 먹는 그룹(2만4423명), 하루에 2인분 이상 먹는 그룹(2만7626명)으로 나뉘었다. 조사 기간 1만567명 중 6796명은 죽거나 5855명은 심혈관계 질환을 겪었다. 유제품을 먹지 않았을 때와 비교해(4.9%) 하루에 2인분 이상 유제품을 먹으면(3.5%) 주요 뇌혈관 질환 발생률이 낮았고 뇌졸중 발생률은 유제품을 먹지 않았을 때(2.9%)보다 2인분 이상 먹을 때(1.2%)가 약 2배 낮았다. 비 심혈관질환 사망률은 유제품을 먹지 않았을 때(4.0%)보다 2인분 이상 먹을 때(2.5%)가 낮았다. 연구팀은 “유제품에는 아미노산과 불포화지방산, 비타민 K1과 K2,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 유익한 영양소가 들어 있으며 이 중 많은 성분이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이번 연구는 랜싯에 최신호에 발표되었고 메드스케이프, 가디언 등에서 보도했다.

    2018-09-18

  • 노인의 아스피린 복용이 사망률을 높인다?

    많은 사람이 매일 아스피린을 먹으면 심혈관계 질환 예방을 할 수 있다고 알고 있지만, 이에 반하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 연구는 ASPREE(ASPirin in Reducing Events in the Elderly)팀의 존 맥닐 박사와 앤 머리박사의 지휘하에 진행됐다. ASPREE는 저용량 아스피린이 건강한 노인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는 국제 임상 시험이다.     연구 대상자는 호주와 미국의 70세 이상 노인 19,114명이었으며 아스피린 100mg 투약군과 위약 투약군, 두 그룹으로 나누어 연구가 진행됐다. 연구 결과 주요 출혈 질환이 아스피린 그룹에서 더 흔하게 발견됐으며(아스피린 투약군 3.8%, 위약군 2.8%) 암 발생률과 사망률에서도 높은 위험을 보였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스티븐 닛센 박사는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은 사람(10년 동안 20%이상의 발병률)이 아니라면 아스피린 복용은 이점보다 위험요소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되었으며 Medpage Toda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2018-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