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개인용저주파 자극기, 비만 해결? 온라인 광고에 속지 마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올해 상반기 의료기기를 광고· 판매하는 홈쇼핑, 인터넷 쇼핑몰 등 온라인 사이트 6,624곳을 점검한 결과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를 1,832건 적발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80% 늘어난 수치다. 위반 유형별로는 ▲공산품 등을 질병 예방·치료 효과 등을 표방하며 의료기기인 것처럼 광고(오인 광고) ▲의료기기 효능·효과를 허가받은 내용과 다르게 거짓 또는 과대광고 ▲심의받은 내용과 다르게 광고 등이다 대표적인 의료기기 오인 광고의 예는 다음과 같다. 공산품인 팔찌를 판매하면서 ‘혈액 순환, 통증 완화, 면역력 강화’ 등에 효과가 있다고 한 경우, 신발 바닥에 까는 깔창을 ‘족저근막염’에 효과가 있다고 한 경우, 마우스피스를 이갈이 방지 기능이 있다고 표방한 것, 핀홀안경을 ‘시력 교정, 시력 회복, 안구 건조증 치료’ 등 질병을 완화하거나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표현을 한 경우 등이다. 특히 안과의사회는 “핀홀안경을 착용할 경우 주변 시야를 차단해 일시적인 시력을 호전하는 효과는 있으나 동공 확장 등 부작용이 커 오래 착용할수록 눈 조절력이 저하되므로 시력 회복에 효과가 없다”고 발표했다. 의료기기 효능·효과를 거짓·과대 광고한 사례로는 개인용저주파 자극기를 ‘비만해소, 피부미용에 효과’ 등 허가받지 않은 내용으로 광고한 경우, 음경확대기(성기동맥혈류충전기)는 ‘전립선 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한다’고 말하는 경우 등이 있었다. 비뇨기과의사회는 음경확대기의 경우 발기를 유발하는 제품으로 음경 확대 효과에 관해서는 확인된 바 없으며, 장시간 사용 시 피부 괴사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사용 전 의사와 상담할 것을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앞으로 소비자들이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상시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고, 광고매체 광고 담당자, 의료기기업체 등을 대상으로 교육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8-08-16

  • 비타민 D, 태아·유아 성장에 효과 없어

    비타민 D가 결핍된 여성이 고용량 비타민 D를 임신 중기부터 산후 6개월까지 섭취했을 때, 태아기 보충제만 먹거나 아무것도 먹지 않은 임신부에 비교해 태아 혹은 유아의 성장에 효과가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캐나다 토론토 대학교 소아 영양학과의 다니엘 로스 박사 연구팀은 이중맹검(약을 먹는 사람과 의사 모두 비타민 D를 섭취하는지 모르게 하는 방법), 위약 통제, 무작위 연구로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은 비타민 D 결핍률이 높은 방글라데시의 임신부를 대상으로 했다. 위약 실험군 여성은 산전 혹은 산후에 비타민 D를 받지 않았다. 3개 실험군은 출산 전에 각각 4200IU, 16,800IU, 28,000IU의 비타민 D를 받았다. 다섯 번째 실험군은 비타민 D를 출산 전뿐만 아니라 출산 후 26주 동안 28,000IU를 받았다. 연구팀이 임신부 1164명이 출산한 1세 유아를 평가한 결과, 세계보건기구(WHO) 아동 성장 기준에 따른 1세 연령별 키 표준점수에 비교해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게다가 비타민 D 섭취를 하지 않은 위약 실험군에 비교해도 태아 혹은 유아의 성장에 다른 점이 나타나지 않았다. 유아의 연령별 키 표준점수는 위약 실험군은 0.93이었다. 태아 때 비타민 D를 4200IU 공급받은 실험군은 1.11, 16,800IU 실험군은 0.97, 28,000IU 실험군은 1.06으로 나타났다. 출산 전 및 산후에 비타민 D를 받은 실험군은 0.94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임신 중 비타민 D의 효능에 대한 강력한 증거가 부족해 WHO는 비타민 D 섭취를 권고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방글라데시와 같이 비타민 D 결핍과 태아·유아 성장 제한이 고질적인 지역 사회에서도 우리의 발견이 이 권고를 뒷받침한다고 결론지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 최신 호에 발표되었고 메드스케이프,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2018-08-16

  • 사우나 자주 하면 심혈관계 질환, 치매 등 예방 효과

    사우나에서 보내는 시간이 단순히 휴식뿐만 아니라 건강 증진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 유바스큘라 대학 스포츠 건강 학부의 자리 라우카넨(Jari A. Laukkanen) 박사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사우나는 심혈관계, 신경 인지적 질환의 발생률을 낮추고 천식, 인플루엔자와 같은 폐 질환, 류머티즘, 두통과 같은 통증을 개선해주며 삶의 질을 높이는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고 서술했다. 또한 연구팀은 “사우나로 만들어진 생리적 반응은 걷기와 같이 적당하거나 고강도의 신체 활동에 의해 생성된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는 관측 연구뿐 아니라 2018년 2월 24일까지 의학 정보 온라인 데이터베이스인 메드라인(MEDLINE) 및 엠베이스(EMBASE)에서 사용할 수 있는 사우나 입욕의 건강 효과에 대한 무작위 및 무작위 대조 연구를 조사했다. 다만 분석 대상을 지금까지 가장 널리 연구된 ‘핀란드 사우나’로만 제한했다. 핀란드 사우나 안의 온도는 평균 80~100°C고 습도는 10~20%이다. 이용자는 보통 5~20분 정도 머무는데 이후 실온에서 수영이나 샤워를 하거나 땀을 식히는 시간이 따라온다. 핀란드인은 사우나를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이상하며 평균 빈도는 일주일에 2~3회다. 조사에 포함된 몇 가지 주요 연구에서 사우나 사용이 특정 급성 및 만성 질환에 대한 위험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에 사우나를 4~7회 사용한 사람은 출혈성 뇌졸중 위험률이 일주일에 한 번만 사우나를 사용하는 사람과 비교해 0.33% 줄어들었다. 중년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단기간 사우나를 30분 동안 했을 때 수축기 및 이완기 혈압에 유의한 효과가 나타났고 전향 장기 연구에서 약 25년 동안 사우나를 한 백인 남성의 고혈압 발병 위험이 47% 감소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로 유산소 운동과 사우나는 체력을 증진해 심혈관 및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7월 31일 자 메이요 클리닉 회보(Mayo Clinic Proceedings) 온라인판에 실렸으며 로이터 통신, 메드스케이프,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보도했다.

    2018-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