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커피 많이 마시는 여성, 딸기코, 홍당무 피부 막을 수 있어

    카페인이 들어 있는 커피를 많이 마시는 여성일수록 모세혈관 확장으로 딸기코가 되거나 피부가 빨개지는 ‘주사’가 생길 위험이 낮아진다고 나타났다. 미국 브라운 대학교 이수연 박사 연구팀은 카페인 커피 섭취량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주사 발생률이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여성은 한 달에 한 잔 미만 마시는 여성에 비해 주사 발생률이 23% 낮았다. 하지만 디카페인 커피를 마셨을 때는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간호사 건강 연구 II(평균 연령 50.5세)에서 82,737명의 여성을 상대로 15년 동안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실험에 참여한 여성은 4년마다 자신이 섭취한 음식, 음료를 보고했으며 총 카페인 섭취량과 빈도를 보고했다. 이 중 4,945건의 주사가 있었으며 차와 탄산음료는 주사와 큰 관계는 없었지만, 초콜릿은 잠재적인 위험 요소가 되었다. 주사 환자는 주로 커피, 차와 같은 뜨거운 음료와 햇빛 노출, 매운 음식 등 증상을 일으키는 것을 피하라고 권고받는다. 하지만 이 박사는 “이번 연구는 우리가 수년 동안 환자에게 무엇을 말해왔는지 그리고 권고 목록에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를 더는 포함시킬 필요가 없다는 사실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커피에는 카페인 외에 주사 위험을 낮추는 다른 화합물을 포함할 수 있지만, 디카페인 커피를 마셨을 때는 변화가 없었기 때문에 카페인은 커피와 주사 사이의 역 연관성울 담당하는 구성 요소로 추정된다”고 말하며 앞으로 관찰된 연관성의 근본적인 메커니즘을 설명하고 카페인과 주사의 관계를 탐구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JAMA 피부과에 발표되었으며 메드페이지 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2018-10-18

  • AI, 안과 의사와 비슷하게 황반변성 진단 가능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인공지능은 영상 의학 진단, 수술 로봇, 약물 개발 등 의학에 점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건국대학교병원 안과 김형찬 교수팀은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모델이 삼출성 나이관련 황반변성 환자에서 관찰되는 병변들을 높은 정확도로 빠른 시간 내 구획화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삼출성 나이관련 황반변성 환자의 빛간섭단층촬영에서 관찰되는 망막내액, 망막하액, 망막하고반사물질, 망막색소상피박리를 딥러닝 기술인 컨볼루션 신경망(Convolutional Neural Network)을 이용해 자동으로 구획화 해 안과 전문의와 비교 분석했다. 연구팀은 삼출성 나이관련 황반변성 환자 93명의 눈을 빛간섭단층촬영 영상으로 찍은 후 각각 10장의 B-scan을 무작위로 추출해 총 930장을 확보했다. 이 중 550장은 회전, 늘임, 줄임 등의 변화를 거쳐 11550장으로 증강시킨 후 신경망 학습에 활용하고 140장은 학습 과정이 적절하게 이뤄지는지 확인하는 용도로 사용했다. 남은 240장은 훈련된 학습망의 테스트에 사용했다. 연구팀은 인공지능과 2명의 안과 의사 간의 다이스 계수, 양성예측도, 민감도, 상대면적차이, 급내상관계수 및 구획화에 사용한 시간을 확인했다. 그 결과, 240장의 시험데이터에 대해 신경망과 안과 의사 1간의 다이스 계수는 망막내액, 망막하액, 망막하고반사물질, 망막색소상피박리 순서로 0.78, 0.82, 0.75, 0.80 로 나타났다. 양성예측도는 0.79, 0.80, 0.75, 0.80, 민감도는 0.77, 0.84, 0.73, 0.81로 확인됐다. 상대면적차이는 –4.32%, -10.00%, 4.13%, 0.34%로 10% 이내였고, 급내상관계수는 0.98, 0.98, 0.97, 0.98로 높게 측정되었다. 신경망과 의사 2간에, 의사 1과 의사 2간의 결과도 유사하였다. 진단의 정확도 면에서는 안과의사와 신경망이 유사한 결과치를 낸 것. 반면 시험 데이터를 구획화하는 데 있어서는 의사가 약 10시간, 신경망은 약 10초로 신경망의 속도가 현저히 빨랐다. 김형찬 교수는 “컨볼루션 신경망이 상대적으로 훨씬 짧은 시간에 다양한 삼출성 나이관련 황반변성 병변의 구획화를 정확하게 수행했다”며 “향후 병변들의 정량적 분석에 유용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는 안과학 학술지인 ‘미국안과학회지(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에 게재됐다.

    2018-10-18

  • 건강하려면? 우동, 국물라면 멀리하고 팝콘은 일반 맛으로

    당·나트륨은 많이 먹으면 심장질환, 비만 등 만성질환 발생과 상관이 있는 영양성분이다. 싱겁게 먹으면 가장 좋겠지만 자극적인 것이 당길 때가 있다. 좀 더 건강하게 면류와 팝콘 등을 먹고 싶다면 우동, 국물라면은 멀리하고 팝콘은 일반 맛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인이 많이 먹는 음료류, 면류, 영화관 팝콘에 대한 당·나트륨 함량을 분석했다. 조사 대상 식품은 나트륨 섭취가 많은 면류(라면 20개, 국수 20개)와 당류 섭취가 많은 음료류(과일·채소음료 20개, 탄산음료 20개, 커피 20개, 발효유류 20개), 영화관에서 즐겨 먹는 팝콘(54개)과 콜라(3개)다. 영화관 팝콘은 전국 6개 지역(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영화관에서 맛별로 일반, 달콤, 시즈닝을 수거하여 나트륨 함량을 분석했다. 팝콘 종류별 총 내용량당 나트륨 평균 함량은 시즈닝 948.6mg, 일반 504mg, 달콤 174.2mg 순으로 나타났으며, 어니언이나 버터갈릭 양념이 들어간 시즈닝 팝콘(764.8~1,203.7mg)의 경우 달콤 팝콘(109.5~260.1mg) 보다 약 6배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사된 면류의 제품별 나트륨 평균 함량은 우동 1,724mg, 라면(유탕면) 1,586mg, 칼국수 1,573mg 순이었다. 라면 나트륨 평균 함량은 국물형(1,693mg)이 비국물형(1,160mg)보다 높았으며, 봉지면(1,640mg)이 용기면(1,505mg)보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우동은 대부분 익힌 숙면 형태로 제품별 나트륨 햠량은 1,100~2,130mg으로, 1개 제품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mg)를 초과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음료류의 경우 100mL 기준으로 당류 평균 함량은 탄산음료 10.9g, 과‧채음료 9.7g, 발효유류 9.7g, 커피 7.3g이었다. 영화관 달콤 팝콘(대)의 경우 당류 평균 함량이 56.7g이고 함께 제공되는 콜라(대)는 74.4~88.5g이었다. 예를 들어 두 명이 영화관에서 달콤 팝콘(대)와 콜라(대) 세트를 선택할 경우, 1인 기준 당류 함량이 66.8~74.6g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100g)의 약 70% 수준을 섭취하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상생활에서 당과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서는 △식품 구매 시 영양표시 사항을 확인하고 당·나트륨 함량이 적은 제품을 선택할 것 △스프가 들어 있는 라면 등 제품은 반만 넣고 조리할 것 △이미 뿌려진 양념은 먹기 전 살짝 털어줄 것 △국물은 가능한 한 적게 먹을 것 등 생활 습관을 실천하라고 조언했다.

    2018-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