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생존율 낮은 전이성 대장암, 새로운 항암 치료법 개발

    기존 치료법과 효과의 차이는 없으면서 부작용은 줄인 전이성 대장암 항암 치료법이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태원 교수팀은 2013년 12월부터 2015년 8월까지 한국, 일본, 중국 98개 병원의 전이성 대장암 환자 중 1차 항암치료가 끝난 환자 650명에게 새로운 ‘mXELIRI+베바시주맙’ 요법과 기존의 ‘FOLFIRI+베바시주맙’ 요법 두 가지를 무작위 배정해 2차 항암치료를 진행했다. 그 결과, 두 항암치료 방법의 생존율 차이는 없으면서도 항암제 이상 반응은 새로운 치료법인 mXELIRI요법에서 현저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이성 대장암은 생존율이 꾸준히 높아졌지만 생존 기간은 아직 평균 2년에 불과해 기존 항암치료보다 효과적이고 부작용이 적으면서도 편리하게 투약할 수 있는 항암 치료법 개발이 필요했다. mXELIRI(modified XELIRI)요법은 기존에 독성이 있다고 알려진 XELIRI요법을 수정한 것이다. 카페시타빈 경구 항암제와 이리노테칸 주사 항암제 총 2종을 투여하는 방법인 XELIRI요법은 입원이나 중심정맥관 삽입 없이 투여할 수 있으나 항암제 독성문제가 있어 권고되지 않았다. 이를 수정한 mXELIRI요법은 항암제 투약방법을 바꾼 것으로, 항암요법 시작 첫날 이리노테칸 200mg/m²를 2시간 주사 투여하고, 카페시타빈 1600mg/m²를 2주간 경구 투약 후 3주 휴약하는 것을 반복한다. 임상시험의 대조군이 된 FOLFIRI요법은 현재 대장암 항암치료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 치료법이다. 대장암 항암제인 이리노테칸과 플루오로우라실이라는 약제를 중심정맥관을 통해 2일간 투여하며, 입원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연구팀이 평균 15.8개월을 추적 관찰한 결과, mXELIRI요법군의 전체 생존 기간은 16.8개월로 FOLFIRI요법군의 15.4개월에 비해 약간 증가했다. 반면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3도 이상의 중증 이상 반응 발생률은 mXELIRI요법군이 54%로 기존 FOLFIRI요법군의 72%에 비해 훨씬 적게 나타났다. 또한 중증환자들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항암제 이상 반응인 호중구(백혈구)감소증도 FOLFIRI요법은 42.9%인데 반해 mXELIRI요법은 16.8%로 절반 이상 적었다. 김태원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는 mXELIRI요법이 기존 요법과 치료 효과는 같으면서 부작용은 적다는 것을 입증한 최초의 연구로, 입원 치료나 중심정맥관 삽입 없이 환자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하게 항암제를 투여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으로 권고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2018-04-23

  • 제1형 당뇨병, 암 위험성 30% 높인다

    인슐린의존성 당뇨병 또는 소아 당뇨병으로 불리는 제1형 당뇨병이 암 위험성을 약 30%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가정의학과 전문의) 연구팀은 1997~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제1형 당뇨병과 암 위험의 관련성에 관한 15건의 관찰 역학연구를 메타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이 주요 의학데이터베이스인 펍메드(PubMed), 엠베이스(EMBASE)의 문헌검색을 통해 최종 11편의 논문에서 15건의 관찰 역학 연구(환자-대조군 연구 2편, 코호트 연구 13편)를 메타 분석한 결과, 제1형 당뇨병이 있는 경우 암의 위험성이 약 30% 높았다. 암종별 메타분석에서 제1형 당뇨병은 위암, 폐암, 췌장암, 간암, 난소암 및 신장암의 위험성을 높이며 반대로 유방암의 위험성은 오히려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은 제1형과 제2형으로 구분되는데, 제1형 당뇨병은 췌장에서 인슐린을 거의 또는 전혀 생산하지 못하는 만성질환이다. 연구팀은 “제2형 당뇨병이 유방암, 대장암, 간암, 췌장암 등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으나, 우리나라 전체 당뇨병 환자의 3% 정도를 차지하는 제1형 당뇨병과 암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하고 개별 연구마다 결과가 달라 이번 연구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책임저자인 명승권 교수는 “제1형 당뇨병 환자의 치료를 위한 인슐린의 투여 자체나 인슐린 유사물질, 인슐린 유사성장인자-1(IGF-1)과 같은 물질의 돌연변이 유발 효과가 암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이 가능한 발암 기전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기존의 메타분석에서 제2형 당뇨병이 유방암의 위험성을 20~27% 높이는 것으로 나온 반면, 제1형 당뇨병의 경우 유방암의 위험성을 오히려 9% 정도 낮춘다는 사실이다. 명 교수는 “제2형 당뇨병 환자는 주로 폐경 후 여성인 반면 제1형 당뇨병의 경우 좀 더 낮은 연령이라 인슐린과 여성호르몬의 상호작용으로 인해 유방암 예방 효과가 나타난 것일 수 있으나, 현재로서는 그 기전이 불분명하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결론적으로 제1형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제2형 당뇨병과 마찬가지로 암의 예방과 조기 검진에 신경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저널(JNCI)의 자매지이자 SCI-E 국제학술지인 일본 임상암연구저널(Japanese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2018-04-19

  • 노인 낙상 예방하려면? 운동이 제일

    2015년,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진행한 지역사회건강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낙상 경험률은 17.4%로 조사됐다. 노인이 낙상하면 고관절, 허리 등 신체가 심각하게 손상되고 심하면 합병증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미국 질병 예방 서비스 태스크포스(USPSTF, The US Preventive Services Task Force)는 운동이 노인들의 낙상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 대학교의 자넬 게르기우스-블레이크 박사가 이끈 USPSTF 연구팀은 낙상을 예방할 수 있는 해결책은 다양하며 환자 상태에 따라 맞춰 결정된다고 밝혔다. 그 해결책은 운동, 인지 행동 치료, 교육, 환경 수정 등이 있다. 연구팀이 2016년에서 2018년 동안 주요 의학데이터베이스인 펍메드(PubMed), 엠베이스(EMBASE)등에서 무작위로 선정한 62명의 임상 시험 결과를 체계적으로 검토한 결과, 운동하면 하지 않는 사람에 비교해 낙상을 경험할 위험이 0.89(95% 신뢰구간: 0.81~0.97), 낙상으로 인한 부상을 당할 위험이 0.81(95% 신뢰구간: 0.73~0.90)로 낮았다. 낙상은 미국 노인의 부상 관련 질병과 사망의 주된 요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65세 이상의 29%, 2천9백만 명이 낙상했다. 이 중, 3분의 1 이상이 의학적 치료를 받거나 거동이 불편해졌다. 또한, 2015년엔 약 3만3천 명이 낙상으로 인해 사망했다. 낙상 예방을 위해 효과적인 운동에는 몸의 바른 움직임을 계속 인지할 수 있도록 단련시키는 기능 훈련, 웨이트 트레이닝이라고 불리는 저항력 운동, 등산, 수영, 마라톤 같은 지구력 운동 등이 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지(JAMA) 최신호에 발표됐다.

    2018-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