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면역관문억제제 치료, 여성보다 남자에게 더 효과적

    암이나 전이성 암이 있는 환자에게 면역세포가 암을 죽이는 능력을 강화시켜주는 ‘면역관문억제제’ 치료를 시행할 경우 암의 종류, 약물 투여 유형에 관계없이 여성보다 남성에게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밀라노 유럽 종양학 연구소의 파비오 콘포티 박사팀은 환자 1만1351명, 총 20건의 무작위 대조군 임상 시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단독 또는 다른 것과 조합한 면역관문억제제로 치료한 남성의 경우 전체생존율이 28% 높았다고 밝혔다. 여성의 경우, 면역관문억제제 치료 후 전체생존율이 치료를 받지 않은 대조군에 비교해 더 적었다. 환자의 약 3분의 1은 흑색종이고 다른 3분의 1은 비소세포폐암(NSCLC) 이었다. 나머지 환자는 신장암, 요로상피세포암 그리고 두경부암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면역관문억제제는 암 치료법에 혁신을 일으킨 방법으로 여러 암에서 표준 치료법보다 더 높은 효능을 보였다”고 말하며 “특히 이번 결과는 면역관문억제제가 남성과 여성 모두 흑색종과 비소세포폐암(NSCLC)의 생존율을 높이고 특히 남성들은 여성들보다 치료 효과가 더욱 좋았다”고 서술했다. 관련 약물로는 면역항암제 여보이(성분명 이필리무맙),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밥)등이 있다. 환자의 3분의 2가 남성이었고 3분의 1은 여성이었다. 연구팀은 치료받은 암 이력 유형, 투여된 면역 억제제 유형, 각 무작위 대조군 임상 시험에 사용된 대조군 치료 유형 등을 분석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학학술지인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게재되었고 매드스케이프, 메드페이지 투데이 등 외신이 보도했다.

    2018-05-17

  • 결핵 ‘피내용 백신’, 6월 중순부터 접종 재개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중단됐던 결핵 ‘피내용 백신’ 공급을 재개하여 6월 중순부터 동네의료기관까지 BCG 피내접종이 정상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덴마크에서 수입하여 공급 예정인 4만 5675바이알(약 7개월 사용분)의 피내용 백신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가검정시험(72일 소요)을 거쳐 6월 둘째 주부터는 보건소 및 민간의료기관까지 공급되어 백신 접종이 재개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피내용 백신 공급이 중단된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결핵 ‘경피용 백신’ 임시예방접종은 애초 일정대로 6월 15일에 종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피내용 백신 수입이 지연되자 보건당국은 ‘어린이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유지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보건소 및 민간의료기관을 통해 BCG 경피접종을 한시적으로 무료 지원하는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는 결핵예방접종 대상 영아 보호자에게 5월 중 피내용 백신 접종 재개 및 경피용 백신 임시예방접종(한시적 무료지원) 시행 종료 일정을 휴대전화 문자 발송 및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피내용 BCG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의료기관은 접종 재개 시점에 맞춰 6월 중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 공인식 과장은 “3년 만에 동네 의료기관에서 피내용 BCG 백신 무료접종이 재개되는 만큼, 안전한 접종이 시행되도록 준비했으며 시행 후에도 이상 반응 등 사업 모니터링도 별도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05-17

  • 초경 늦게 시작하면 골다공증 발생 위험 커져

    초경을 늦게 시작했다면 젊을 때부터 골다공증에 대비하는 것이 좋겠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 장하균 전문의 공동 연구팀은 초경을 늦게 시작하면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결과는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50세 폐경 전 여성 5천32명을 대상으로 초경 연령과 골밀도의 상관성을 분석한 내용이다. 조사 대상자의 초경 연령에 따른 평균 허리 골밀도 수치는 12세 미만은 0.9981g/㎠, 12∼13세는 0.9884g/㎠, 14∼15세는 0.9854g/㎠, 16∼17세의 경우 0.9738g/㎠, 18세 이상 0.9505g/㎠로 나타났다. 초경 나이가 늦을수록 골밀도 수치가 유의하게 낮았고 특히 초경 연령 16~17세군과 18세 이상 군의 허리 골밀도 수치는 다른 연령대보다 낮았다. 2014년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평균 초경 연령은 11.7세였다. 연구팀은 초경이 늦으면 폐경할 때까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척추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60대 이후 노년기에는 골감소증과 골다공증이 초경을 일찍 시작한 사람보다 빨리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 장하균 전문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청소년 시기에 무리한 다이어트, 성장 호르몬 주사 등으로 불규칙한 호르몬 분비가 많이 일어나는 것도 골다공증의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히며 부모는 아이가 젊고 건강할 때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칼슘,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해 골다공증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골다공증(Osteoporosis Internatio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2018-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