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흡연실 있는 실내 공중이용시설, 간접흡연 가능성 높아

    실내에 흡연실이 있어도 담배 냄새가 나면서 ‘정말 담배 연기가 차단되는 걸까’라고 의심을 했다면?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다중이용시설에서 비흡연자가 간접흡연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수도권(서울, 경기도, 인천) 및 경북·대구지역의 12개 업종으로 총 1,206 업소를 대상으로 실내흡연실 설치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청소년, 가족 이용객이 많은 대부분의 PC방과 볼링장에서 실내흡연실을 설치·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공중이용시설 100개소를 추출하여 실내 초미세먼지(PM2.5)농도와 간접흡연 관련 환경지표인 NNK 농도를 측정하여 금연구역 내 간접흡연 가능성을 측정한 결과, 수도권 PC방 23개소 중 5개소(21.7%)는 초미세먼지(PM2.5) 실내공기 질 유지기준(50g/m3 이하)을 초과하였으며 평균 농도는 52.1±45.8 µg/m3, 최대 농도는 188.3 µg/m3로 조사되었고, 실내 표면 NNK농도는 당구장(평균 1374±3178 pg/mg), 스크린운동장(평균 842±1224pg/mg)과 PC방(평균 408±391 pg/mg)이 카페(평균 167±151 pg/mg)등 다른 업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실내흡연실이 설치된 시설 내 간접흡연 노출 여부를 비흡연 종사자 198명의 생체지표*(소변 내 코티닌, NNAL 농도)를 통해 분석한 결과, 실내흡연실 설치 시설 종사자(155명)의 코티닌(평균 1.79ng/mL)과 NNAL (평균 2.07pg/mL) 측정값은 전면 금연시설 종사자(43명)의 측정값(평균 코티닌 0.75ng/mL, NNAL 1.09pg/mL)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각각 약 2.4배, 약 1.9배). 특히 일부 비흡연 종사자에서는 흡연자에 가까운 수준의 코티닌(최댓값 21.40ng/mL)과 NNAL(최댓값 12.90pg/mL)이 검출되어 실내흡연실 설치 시설에서 간접흡연 노출의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공중이용시설 내 실내흡연실 설치·운영으로 이용객과 종사자가 간접흡연에 노출될 수 있고, 특히 청소년 및 가족 단위 이용이 많은 여가시설이므로 흡연실 설치·운영 기준 준수 및 금연구역에 대한 철저한 이행이 필요하며, 향후 시설의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흡연을 조장하는 환경 근절을 위한 금연종합대책’을 발표해 단계적으로 모든 공중이용시설 실내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2025년부터는 실내흡연실 폐쇄를 추진할 계획이다.

    2019-10-16

  • 서핑 인구 늘수록, 환자도 ↑

    서핑을 즐기는 인구가 2014년 4만 명에서 올해 45만 명으로 10배 이상 급증한 가운데 서핑 관련 환자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릉아산병원 응급의학과 허석진 교수에 따르면 서핑을 타다 권역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16년 월평균 5.6명에서 2019년에는 13.3명으로 2배가 넘게 환자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6년 1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서핑으로 인한 사고로 375명이 응급실을 찾았다. 사고유형을 살펴보면 외상환자가 352명(93.9%)으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실신이나 알레르기 등 비외상성 환자도 23명(6.1%)이었다. 외상 환자는 보드나 보드에 달린 핀에 의해 피부가 찢어진 환자가 39.2%로 가장 많았으며, 타박상(20%), 염좌(11.2%), 골절(10.6%) 순으로 병원을 찾았다. 특히, 익수나 척수손상 같은 중증 응급질환도 11명으로 집계되어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허 교수는 “충돌사고 예방을 위해 한 명의 서퍼가 반드시 하나의 파도를 타야 하며, 물에 빠지더라도 보드에 얼굴이나 머리를 부딪치지 않도록 머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10-16

  • 새로운 항생제, 멕시코 열대림에서 발견되다

    미국 럿거스 대학교를 중심으로 전 세계 과학자들이 멕시코 열대림에서 채취한 토양 박테리아에서 새로운 항생제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파졸리신(Phazolicin) 이라는 이름이 붙은 새로운 항생제는 감염과 손상을 일으키는 어떤 유해한 박테리아도 콩 식물의 뿌리 시스템에 들어가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을 주었다. 연구팀은 이는 인간과 식물에 모두 도움을 주는 ‘식물 프로바이오틱스’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연구팀은 파졸리신은 멕시코 로스 턱슬라스의 열대 우림 바닥에서 발견되었고 근류 박테리아의 미확인 종에서 유래한 것으로 확신했다. 파졸리신이 생산하는 미생물은 식물에 질소를 공급하고 콩의 뿌리에 결절을 형상해 식물을 다른 것보다 더 견고하게 성장시킨다고 서술했다. 또한 다른 근류 박테리아와 달리 뿌리를 손상하는 유해한 박테리아로부터 식물을 방어하는 능력을 높여 땅콩, 콩, 렌즈콩, 병아리콩, 완두콩 등 콩과 식물에 사용할 수 있다. 럿거스 대학교의 예술과학부 분자생물학 및 생화학 교수인 Konstantin Severinov는 논문에서 “항생제 내성은 의학뿐 아니라 농업 분야 모두에서 큰 문제로 새로운 항생제의 발견과 탐구는 미래의 항 박테리아제제에 대한 단서를 제공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실렸으며 Medical Daily, Science Daily 등이 보도했다.

    2019-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