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계뉴스

PHARMACY? NEWS

  • 감기처럼 흔한 위염,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위염은 ‘위장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다빈도 질병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위염 및 십이지장염 환자 수는 약 530만 명으로 상위 8번째다. 위염은 발병 기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다. 급성 위염은 아스피린, 소염제 등의 약물 복용, 상한 음식 섭취, 회 섭취로 인한 아니사키스 감염 등으로 발생한다. 명치의 갑작스러운 통증,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만성 위염은 헬리코박터 균 감염, 만성적인 알코올 섭취, 자극성 많은 음식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한다. 급성 위염과 다르게 뚜렷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주로 소화불량, 속쓰림, 복부 팽만감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위염의 치료는 비교적 간단하다. 급성 위염의 경우는 원인이 된 약물, 음식 등을 중단하고, 증상 완화를 위한 위산 억제제 등을 복용한다.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은 균을 제거하지 않는 한 평생 만성적 염증을 일으키며 위궤양 나아가서는 위암의 원인이 된다. 따라서 증상이 없더라도 가능한 한 제균제를 투여해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다. 건국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석 교수는 “위염은 흔한 질병이지만 개인에 따라 원인과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며 “적절한 투약과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의 질환에 대해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한 “위염은 비슷한 증상의 위암과 혼동되는 경우가 많다”며 “40세 이상에서는 증상의 유무에 상관없이 2년에 한 번은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20-01-29

  • 스키 타다 십자인대 파열까지? 예방은 어떻게?

    설 연휴 기간을 활용해, 가족들이나 친구들과 스키장을 찾는 사람이 많다. 평균 스키장 방문객은 매년 400만 명 이상으로 이 중 1만 명 이상이 부상을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키 중 부상이 가장 많은 부위는 하체로, 그중에서 무릎을 다치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무릎 회전이 많은 만큼 넘어지거나 충돌할 때, 무릎에 충격이 가해지면서 인대 손상이 발생하기 때문. 특히 스키를 타다가 급하게 속도를 줄이거나, 넘어지면 스키와 다리의 방향이 틀어지면서 전방십자인대에 압박이 가해져 파열이 발생하기 쉽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이동원 교수는 “넘어졌을 때, 무릎에서 ‘뚝’ 하는 느낌이 들고 이후 무릎이 붓고 통증이 발생한다면 전방십자인대 파열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전방십자인대가 심하게 파열된 경우에는 자연적으로 치유되기 어렵고, 이로 인해 무릎이 불안정해지면서 추가적으로 반월 연골판이나 연골의 손상을 유발한다”며 “초기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자신의 힘줄(자가건)이나 다른 사람의 힘줄(타가건)을 이용해 전방십자인대를 만들어주는 재건술이 필요하다. 이 교수는 “최근에는 재건술 후에도 남아있는 무릎 회전의 불안정성을 줄이기 위해 20세 미만이거나 무릎 회전이 많은 스포츠 활동을 하는 경우, 수술 전 회전 불안정성이 심한 경우에서는 전외측 인대 재건술을 함께 한다”고 전했다. 수술 후 다시 스키를 타기 위해서는 근력과 무릎의 기능 회복을 위해 9~12개월 이상 재활 치료가 필수다. 스키 중 무릎 부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스키를 타기 전 ‘무릎 기능 한도’를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 이 교수는 “무릎에는 관절이 견딜 수 있는 기능의 ‘한도’가 있는데, 무릎의 기능 한도를 높여주면 충격에 견디는 한도가 높아져 부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무릎 기능의 한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근력을 높이고 예기치 못한 불안정한 환경에서도 적응할 수 있는 고유 수용 감각 신경도 키워야 한다. 근력을 높이기 위해서 전문 재활센터나 운동 시설을 이용하는 것이 좋지만 계단 오르기, 스쿼트, 앉는 자세에서 다리 들어 올리기, 벽 잡고 까치발 들기 등 평상시에 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교수는 “전문 센터에서 동적 체평형 검사 등을 통해 평형감각(고유 수용 감각)을 평가할 수 있다”며 “이때 비정상적인 패턴을 보인다면 움직이는 상태에서 몸의 중심을 잡아 줄 수 있는 고유 수용 감각 증진 훈련도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평상시 할 수 있는 운동으로는 의자 잡고 한 발로 서서 균형 잡기, 눈감고 한 발로 서서 균형 잡기, 쿠션 등에 올라가 한 발로 균형 잡기 등이 있다. 또 민첩성과 유연성을 기르면 스키를 타다 넘어질 때 무릎이 펴지지 않고 굽힌 상태로 다리를 모을 수 있어 부상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 교수는 “스키를 타기 전 근육과 인대가 유연하질 수 있도록 10분 정도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며 “특히 허벅지 뒤쪽과 안쪽, 종아리 근육 등이 유연하면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20-01-22

  • 저체중 아기, ‘캥거루 케어’하면 생존율 올라가

    저체중 아기는 어머니가 캥거루 케어(Kangaroo Care)로 온종일 아기와 가까이 있을 때 더 잘 살아남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견되었다. 캥거루 케어는 새끼를 낳아 배 주머니에 넣고 키우는 캥거루처럼 신생아와 엄마가 최대한 밀착 할 수 있도록 엄마 배 위에 아이를 올려놓고 양육함으로써 아기의 정서 안정과 발달에 도움을 주는 육아 방법이다. 출생 후 첫 달 동안 스카프나 하네스를 착용하고 신생아를 몸에 밀착시키는데, 하루 12시간 동안 사용한다. 노르웨이의 베르겐 대학교 산모 보건연구소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인도의 8,400명의 저체중아를 조사했다. 인도의 저체중아 발생률은 4명 중 1명꼴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저체중아의 경우 절반은 생후 첫 달 안에 사망한다. 캥거루 케어를 하는 산모 군과 그렇지 않은 산모 군을 비교했다. 캥거루 케어 산모 군은 4주 동안 하루 평균 11시간을 아이와 함께 보냈다. 그 결과 저체중아의 생존 가능성은 첫 달 안에 30%, 6개월 이내에 25%까지 증가했다. 노르웨이의 베르겐 대학교 산모 보건연구소 Halvor Sommerfelt 교수는 “사망률을 30%까지 줄이는 건강 개입 방법은 백신 접종 프로그램 빼고는 거의 없다”고 말하며 “우리는 가능한 많은 사람이 이 방법을 시작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다만 이 연구에서는 1.8kg 미만의 저체중아는 포함되어있지 않았다. 이렇게 작은 아기, 아픈 아기는 건강 상태가 안정될 때까지 병원에서 치료해야 한다. 이번 연구는 의학 전문지 Lancet에 실렸으며 Science Daily, Health Day 등이 보도했다.

    2020-01-21